스카프
1

런웨이 쇼를 마친 후 백스테이지에서 올리비에 루스테잉은 기자들에게 종종 새로운 세계를 개척하기 위해 당당하게 나아가는 발망 아미(Balmain Army)를 상상하며 컬렉션을 디자인한다고 이야기하곤 합니다. 그래서 그의 디자인은 모험과 여행을 즐기는 이들에게 잘 어울리며, 가까운 카페에 가기 전 간편하게 두를 수 있는 여성 디자이너 스카프 하나에도 이러한 모험이라는 테마가 반영되어 있습니다.
정렬
필터
맨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