샌들
3

올리비에 루스테잉은 발망(Balmain)의 가장 까다로운 고객이기도 합니다. 2011년에 불과 25세의 나이로 하우스에 입성한 이 젊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동세대가 현재를 살아가는 방식과 자신이 즐겨 입는 데일리 룩을 컬렉션에 담아내고 있습니다. 이 남성 캐주얼 드레스 슈즈는 올리비에 루스테잉만의 독특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반영합니다.

검색 결과를 필터링하고 정렬하려면 다음 검색 환경 설정 중 하나를 선택하세요.

레이어 시작

정렬
필터
  • 카테고리
  • 사이즈
  • 컬러

레이어 종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