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머 & 블루종
28

올리비에 루스테잉은 오늘날의 발망(Balmain)이 동세대가 옷을 입는 방식을 반영한다고 이야기합니다. 이를 뒷받침하듯 루스테잉의 최신 컬렉션은 그의 옷장에서 꺼낸 것 같은 아이템으로 가득합니다. 남성 디자이너 가죽, 보머 및 데님 재킷은 클래식 스타일에서 영향을 받았지만, 더욱 터프한 매력과 어번 감성을 뚜렷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.
정렬
필터
맨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