레디 투 웨어 전체보기
277

2011년, 불과 25세의 나이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영입된 올리비에 루스테잉은 단 몇 년 만에 유서 깊은 패션 하우스 발망(Balmain)에 젊은 감성을 불어넣고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시그니처 스타일을 완성했습니다. 대부분의 남성 디자이너 의류는 그가 평소 즐겨 입는 스타일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디테일에 대한 놀라운 집념을 보여줍니다.

검색 결과를 필터링하고 정렬하려면 다음 검색 환경 설정 중 하나를 선택하세요.

레이어 시작

정렬
필터

레이어 종료